낭만사

shopSHOP

회사소개

  • (주)낭만사는
  • 청년 문화기획자와 예술가들이 생존할 수 있는
    지역문화생태계를 만들고,
    다양한 문화소비 구조를 만들고 싶은 사회적기업입니다.
Nangmansa
Nangmansa
Nangmansa

지역의 청년 문화기획자와 예술가들이
함께할 수 있는 공연 / 전시 / 교육 등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획·제작합니다.
동시에 이 콘텐츠들이
지역에서 소비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합니다.

콘텐츠가 소비되어 수익이 나고
수익으로 또 다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갖추고자 합니다.

지역의 사람, 공간, 역사, 음식 등과 같은
지역자원을 활용하여
지역만의 스토리와 특색을 갖춘
콘텐츠를 기획·제작합니다.

  • WE ARE HEAR,
    ARTIST IS ART.
  • 두 슬로건은 낭만사의 정체성인 동시에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현 상황을 표현한다.
  • 낭만사는문화예술인들이 존재를 나타낼 수 있는,
    예술인들이 그 자체로 당당할 수 있는
    지역문화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 소위 지방이라고 불리는 지역에도
    문화예술인들이 분명 존재하지만,
    또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 지역에도 작가가 있어? 가수가 있어?
    문화기획자가 뭐 하는 사람들인데?'
    이것은 비단 일부 지역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게다가 상업성을 기준으로
    예술가들이 예술가로 인정받지 못하거나
    생계의 이유로 문화예술을 전업으로 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진실성이 왜곡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조직도

조직도조직도

낭만사를 보다 자세히 알고 싶으시다면?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bg

찾아오시는 길Location